2024.07.10 (수)

  • 흐림속초 22.8℃
  • 흐림동두천 22.2℃
  • 흐림춘천 22.6℃
  • 흐림강릉 22.9℃
  • 흐림동해 22.4℃
  • 흐림서울 23.4℃
  • 인천 22.9℃
  • 청주 23.5℃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전주 24.7℃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제주 29.2℃
  • 구름많음서귀포 26.2℃
  • 흐림양평 ℃
  • 흐림이천 22.6℃
  • 흐림제천 21.1℃
  • 흐림천안 22.3℃
  • 흐림보령 23.6℃
  • 흐림부안 25.6℃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문화

'부산비엔날레' 최종 참여 작가 36개국 62팀 78명 발표

8월 중순부터.. 두 달간 개최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는 오는 8월17일부터 10월20일까지 개최되는 '2024 부산비엔날레'의 최종 참여 작가를 19일 발표했다.

이번 전시에는 한국을 비롯해 방글라데시, 중국, 마다가스카르, 일본, 미국, 호주 등 총 36개국의 62팀(총 78명)이 참여한다. 전시는 시각적인 역설을 뜻하는 '어둠에서 보기(Seeing in the Dark)'를 주제로 열린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 베트남의 응우옌 프엉 린&트엉 꾸에 치, 캄보디아의 탄 속, 카니타 티스 등이 선보이는 서구 열강의 지배, 사회 권력 구조나 노동 문제와 같은 은유적 어둠을 내포한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또 홍이현숙 등 직접적으로 어둠을 작품에 녹여내 시각이 제한된 상황에서 청각과 촉각 등을 이용하는 체험형 작품도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해적 계몽주의’ 기초가 된 베치미사라카 왕조의 후손인 마다가스카르 출신의 디나 노메나 안드리아리만자카, 인종과 종교 등 복잡한 갈등으로 분쟁 중인 팔레스타인, 이란과 같은 중동의 작가 작품들도 부산을 찾는다.

평소에 쉽게 접할 수 없는 세네갈, 자메이카, 코트디부아르, 토고와 같은 아프리카의 영상, 설치 등을 포함한 현대미술 작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는 부산현대미술관과 부산근현대역사관, 한성1918, 초량재(초량동 내 옛 가옥) 등에서 열리며 베라 메이와 필립 피로트가 전시 감독을 맡았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비엔날레 공식 누리집 또는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