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속초 25.7℃
  • 맑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춘천 24.8℃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많음동해 27.3℃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인천 23.4℃
  • 구름많음청주 23.2℃
  • 흐림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전주 24.3℃
  • 흐림울산 23.9℃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4.3℃
  • 흐림제주 23.2℃
  • 흐림서귀포 23.2℃
  • 구름많음양평 22.4℃
  • 구름많음이천 24.1℃
  • 구름조금제천 23.0℃
  • 구름많음천안 24.0℃
  • 구름많음보령 23.8℃
  • 구름많음부안 25.1℃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문화

제주삼다수, '제10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성황리에 막 내려

3일부터 나흘간 열전 속 제주 출신 임진희 우승하며 6일 폐막

E·S·G 콘셉트로 대회 운영… 무더위 속 갤러리 약 1만 명 찾아

문화저널코리아 오형석 기자 |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하반기 개막을 알린 ‘제10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가 나흘 간의 열전을 마치고 성황리에 폐막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백경훈)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와 광동제약이 후원한 ‘제10회 제주삼다수 마스터스’는 3일부터 6일까지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블랙스톤 제주에서 총상금 10억원, 우승상금 1억 8천만원 규모로 열렸다.

 

제주삼다수 후원선수이자 제주 출신으로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임진희는 6일 열린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283타로 우승하며, ‘제주삼다수 1년 제공권’과 ‘크림트 주얼리 세트’, ‘블랙스톤 제주 1년 명예회원권’의 주인공이 됐다.

 

제주삼다수 후원선수가 우승을 차지한 것은 2017년 고진영, 2018년 오지현에 이어 세 번째다. 황유민이 4언더파 284타로 2위를 기록했고, 박현경, 이소영, 최민경이 3언더파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이날 시상식은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의 고유 세리머니인 ‘물허벅’에 제주삼다수를 채워 우승자 임진희에게 끼얹었고, 우승자는 제주삼다수로 샤워하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10주년을 기념해 E(환경)·S(나눔)·G(상생) 콘셉트로 열린 대회답게, 10번 홀은 ‘사랑나눔 버디 기금홀’로 버디를 기록한 개수만큼 개당 20만원씩 적립한 2,000만원의 기부금과 참가한 선수들도 좋은 뜻에 함께 동참해 총상금의 5%인 5,000만원을 함께 최근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해지역 취약 계층에 전달한다.

 

이와 함께, 9번 홀에서 선수들의 티샷이 ‘골프 꿈나무 육성 기부존’에 안착되면, 공 1개당 100만원씩 기부금을 적립해 총 3,000만원을 제주 지역 골프 꿈나무 육성기금으로 전달했다.

 

시원한 여름을 즐길 수 있도록 풍성한 이벤트들도 진행해 무더운 날씨에도 참석한 약 1만여 명의 갤러리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다. 워터피크닉 프로그램을 비롯해 룰렛과 퍼팅이벤트, MUSIC & BBQ파티, 지역 소상공인들과 함께 만드는 소상공인 홍보부스와 협찬사 홍보부스들이 함께했다.

 

한편 제주개발공사 백경훈 사장은 “제주삼다수 마스터스가 10주년을 맞은 만큼 골프와 제주삼다수를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의 축제의 장이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제주삼다수는 나눔과 상생을 가치를 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