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흐림속초 23.3℃
  • 맑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춘천 29.3℃
  • 흐림강릉 22.5℃
  • 흐림동해 23.9℃
  • 구름조금서울 29.9℃
  • 구름조금인천 30.5℃
  • 구름조금청주 29.2℃
  • 구름조금대전 29.3℃
  • 흐림대구 25.1℃
  • 구름많음전주 30.1℃
  • 흐림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5.7℃
  • 흐림제주 27.9℃
  • 흐림서귀포 27.0℃
  • 구름조금양평 29.2℃
  • 구름많음이천 29.0℃
  • 구름많음제천 27.2℃
  • 구름조금천안 28.2℃
  • 구름많음보령 29.7℃
  • 흐림부안 28.2℃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플레이어2’, 조성하 극 흐름 좌우하는 ‘도파민 폭발러’

‘과몰입 유발자’ 조성하, 작품을 지배하는 완벽한 주역!
‘플레이어2’ 조성하, 잔잔한 미소 속 날 선 신경전으로 ‘숨멎 전개’완성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조성하가 ‘숨멎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터뜨렸다.

 

대통령 최상호 역으로 열연 중인 조성하가 tvN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극본 박상문 최슬기, 연출 소재현)'에서 ‘불법 비자금 의혹’을 인정하며 안방극장은 충격으로 휩싸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건에 얽힌 플레이어 모두가 최상호와 제프리 정(김경남) 사이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고, 불법 비자금 자백을 통해 최상호는 제프리 정 게이트를 세상에 공개했다.

 

극 중 조성하는 은밀하게 재회한 제프리 정에게 겉으로는 웃고 있는 듯하지만, 순간 지나가는 찰나의 살벌한 눈빛과 설핏 떨리는 입꼬리로 그를 향한 적대감을 표현해냈다. 

또한 이미 타락의 길을 걸어버린 스스로에 떨리는 눈꺼풀과 씁쓸한 표정으로 심란함을 연기했고, 속내를 알 수 없는 다중적인 면면을 자유로이 오가며 조성하는 둘 사이의 숨 막히는 긴장감을 조성했다.

 

이처럼 조성하는 빌런의 악행에 분노하지만 그럼에도 놓칠 수 없는 권력에 동요하는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더욱이 그는 극의 긴장감을 주도하는 아우라와 존재감을 작품 속에 그대로 녹여 완벽한 ‘과몰입 유발자’로서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최후를 향해 질주하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 최종화는 9일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