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속초 22.8℃
  • 흐림동두천 22.2℃
  • 흐림춘천 22.6℃
  • 흐림강릉 22.9℃
  • 흐림동해 22.4℃
  • 흐림서울 23.4℃
  • 인천 22.9℃
  • 청주 23.5℃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전주 24.7℃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제주 29.2℃
  • 구름많음서귀포 26.2℃
  • 흐림양평 ℃
  • 흐림이천 22.6℃
  • 흐림제천 21.1℃
  • 흐림천안 22.3℃
  • 흐림보령 23.6℃
  • 흐림부안 25.6℃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연극/뮤지컬

국립발레단, 안무가 육성 'KNB 무브먼트' 9번째 무대

6월22일~ 23일 서울 국립극장 하늘극장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국립발레단 안무가 육성 프로젝트 'KNB 무브먼트'가 아홉 번째 무대로 찾아온다.

 

국립발레단은 국립극장과 함께 오는 22~23일 서울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KNB 무브먼트 시리즈 9'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KNB 무브먼트 시리즈'는 2015년 강수진 단장 및 예술감독 취임 후 시작한 안무가 발굴 프로젝트다.

 

국립발레단 단원(지도위원 포함) 중 새로운 안무가를 발굴하고, 대한민국의 발레 레퍼토리를 제작·보유하기 위해 기획됐다. 올해는 김나연, 김준경, 김재민, 박슬기, 선호현, 이영철(전 수석무용수, 현 지도위원) 등 6명이 새롭고 신선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지난해 안무가로서 첫발을 내딛었던 김준경은 EDM음악과 발레가 만난 작품을 선보인다. 16명의 무용수들이 출연하는 대형작품이다.

 

김준경과 함께 지난 KNB 무브먼트 시리즈 8에서 데뷔작을 발표했던 김재민은 두 번째 안무작 '눈썹 세는 날 (섣달그믐)'을 발표한다. 여성 무용수 8명이 섣달그름 날 민족의 풍습을 그리는 작품이다.

 

한국의 아름다움을 발레로 표현하는 작품들을 선보여온 선호현은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8번 '비창'을 발레로 표현한다. 청각장애라는 두려움과 불안함을 마주하게 된 베토벤처럼 불안의 심리를 이겨내는 순간을 표현한다.

 

유연하고 아름다운 바디라인이 돋보이는 모던한 무브먼트로 자신만의 컬러를 정립해 가고 있는 김나연은 특유한 섬세함을 입힌 '라이트'를 선보인다. 인간이 가진 원초적인 감각 '직감'에 대한 이야기를 발레로 풀어내는 작품이다.

 

이영철은 'KNB 무브먼트 시리즈' 시즌 1부터 전 시리즈에 참여해 온 안무가로 매년 새로운 안무작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전통악기 '징'을 소재로 감정의 울림과 에너지를 표현한다.

 

2016년 안무 데뷔 후 5개의 작품을 선보인 발레단 간판 무용수 박슬기는 작품 'OS'를 통해 '인공지능의 개발로 인간의 공감 능력이 퇴보하고 있지 않은가'라는 화두를 던진다.

 

한편, 이번 공연은 '2024 국립극장 시즌 오픈' 일정에 따라 지난해 11월에 티켓 판매를 시작, 오픈과 함께 매진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지난 5월에는 관람석 확대를 위해 일부 좌석을 추가 판매했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