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속초 21.9℃
  •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조금춘천 18.7℃
  • 맑음강릉 21.4℃
  • 맑음동해 18.0℃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많음인천 22.2℃
  • 구름많음청주 21.5℃
  • 구름많음대전 18.8℃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많음전주 21.5℃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1.6℃
  • 흐림제주 22.1℃
  • 흐림서귀포 21.8℃
  • 구름많음양평 18.3℃
  • 구름많음이천 17.7℃
  • 구름조금제천 15.5℃
  • 구름많음천안 16.1℃
  • 구름조금보령 19.7℃
  • 구름많음부안 21.4℃
  • 구름조금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방송/연예

인형극'거북이 할머니',미아리고개예술극장 X 보편적극단

미아리고개예술극장X 보편적극단2024년 첫번째 상주단체 공연.. 중장년을 위한 동화 인형극 '거북이 할머니' 나이가 들어감에
대한 인간의 신체 변화를 동화적 상상력으로 풀어내는 인형극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보편적극단과 성북문화재단 미아리고개예술극장은2024년부터 2년간 서울문화재단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되었다.상주단체 첫 번째 공연으로 오는 6월 25일부터 6월 30일까지 미아리고개예술극장에서 인형극<거북이 할머니>를 선보인다.

 

인형극 <거북이 할머니>는 어른들을 위한 동화,중장년을 위한 동화로 공연이 평일 오후 2시에도 진행을 한다.이는 주요 활동시간이 낮시간인 관객층에게 공연의 선택권이 주어지고,공연의 접근성 향상에도 한 걸음 나아가는 방식이라 생각되어 시도해 보게 되었다.

 

인형극 <거북이 할머니>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만나게 되는 낯선 신체 감각에 대한 이야기다.이 이야기는 ‘중장년을 위한 동화’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지만,인형극 형식으로 만들어져전 연령층의 관객이 볼 수 있는 연극이다. ‘세월의 흐름’과 ‘변화’에 대해 무겁지만은 않게 할머니가 거북이가 된다는 동화적 상상력,판타지를 가미한 할머니의 모험담을 따스하게 그린다.

 

인형극 <거북이 할머니>는 ‘열린 객석’으로 운영한다.열린 객석은 공연 중 등,퇴장이 가능한 객석으로 공연장이 익숙하지 않는 분들도 부담 없이 공연장을 방문을 시도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더불어 한국어 자막을 신청하면 보면서 관람할 수 있다.

 

<거북이 할머니>의 권지현 연출은 “매일 매일 열심히 살아왔으나 아무것도 남지 않은 듯 느껴질 때,세월에 맞서 살아온 몸이 내 맘대로 움직이지 않고 낯설게 느껴질 때,이 공연이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관객에게 말을 전했다.

 

낯설어진 몸과 살아온 시간 자체가 삶의 빛나는 훈장이라는 응원의 말을 담은 인형극 <거북이 할머니>는 현재 할머니가 된 사람도,언젠가 할머니가 될 사람도,할머니와 함께 있는 사람 모두가 끝나지 않은 삶,지속되는 삶과 잘 살아감에 대해 공감할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다.

 

누구나 결국은 할머니가 걸어간 그 길 위를 또 걸어갈 것이다.맑은 하늘과 따스한 햇살 가득한 6월,온 가족이 함께 할머니의모험에 참여해 보는 것은 어떨까?연극이 끝나고 난 후에도 우리 모두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할 수 있는 흥미로운 인형극,연극으로 주목된다.

 

낯설어진 몸과 살아온 시간자체에 대한 응원과 감사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만나게 되는 낯선 신체 감각에 대한 이야기이다.

 

매일 매일을 열심히 살아왔으나 아무것도 남지 않은 듯 느껴질 때, 세월에 맞서 살아온 몸이 내 맘대로 움직이지 않고 낯설게 느껴질 때, 이 공연이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 낯설어진 몸과 살아온 시간 자체가 삶의 빛나는 훈장이라는 응원의 말을 작품에 담고자 하였다.

 

그리고 누구나 결국,세월을 보낼 것이며 할머니의 그 길 위에 놓여있게 될 것이며,그 길을 각자의 방식으로 걸어갈 것이다.

 

거북이가 된. 할머니의 모험담 어느날, 삭신이 쑤시는 몸으로 파스를 붙이던 할머니는 자신의 몸이 문득 낯설어진다. 세상에, 손이 왜 이렇게 주름지고 거친지, 허리는 왜 이렇게 굽었는지, 다리는 언제 이렇게 짧아졌담?! 지나간 세월을 한탄하기도 잠시, 할머니는 이내 자신이 무언가로 변했다는 것을 느꼈다.

 

바로 거북이로. 딱딱한 초록색의 등껍질, 앙증맞은 꼬리, 할머니는 생각보다 이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 그래, 죽을 날 보다 살 날이 많은 거북이의 삶도 나쁘지 않지. 할머니는 집 밖을 나가 느리지만 자유롭게 세상을 구경하기 시작한다. 이 이야기는 거북이가 된 할머니의 모험담이다.

 

(2024. 6. 25 (화)– 6. 30(일) 화, 수,금 오후2시 / 목2시. 8시 / 토2시, 5시 / 일 2시/문의_010-3543-5890)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