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속초 25.7℃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조금춘천 30.0℃
  • 구름조금강릉 27.6℃
  • 맑음동해 26.6℃
  • 박무서울 26.6℃
  • 박무인천 26.6℃
  • 구름많음청주 27.7℃
  • 구름조금대전 28.7℃
  • 맑음대구 30.3℃
  • 구름조금전주 28.3℃
  • 맑음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28.3℃
  • 박무부산 25.7℃
  • 흐림제주 25.7℃
  • 구름조금서귀포 26.9℃
  • 구름많음양평 27.4℃
  • 흐림이천 26.8℃
  • 맑음제천 28.2℃
  • 구름많음천안 27.9℃
  • 구름많음보령 27.9℃
  • 구름많음부안 27.6℃
  • 구름많음강진군 29.4℃
  • 맑음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28.8℃
기상청 제공

공연/축제

'삼청동 라플란드 까페, '우리의 시간, 세월들 (The Hours)' 살롱드라플란드 콘서트 개최

문화저널코리아 오형석 기자 |음악회 '살롱 드 라플란드'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있는 '라플란드 드 카페'(대표 권순형)에서 매월 셋째주 수요일에 정기적으로 열린다.

 

코로나로 멈췄던 음악회는 지난해 9월 고(故) 구광모 작가 전시 오프닝 콘서트를 시작으로 재개됐다. 피아니스트 강소연의 기획과 진행, 연주로 '클래식과 함께 떠나는 세계여행'을 주제로 한 연주회가 열렸다.

 

라플란드는 그동안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미국, 멕시코, 아르헨티나, 러시아, 동유럽, 오스트리아, 독일, 북유럽을 두루 거쳐 지난 7월 세계여행 시리즈의 마지막 종착지 대한민국에 도착했다.


올해 9월부터 시작된 시즌 2의 테마는 '영화 속 클래식(기획 진행 피아니스트 강소연)'으로 영화속에 등장한 클래식을 중심으로 클래식 외에 여러 장르의 OST 까지도 폭넓게 들을 수 있도록 구성해서 보다 대중적으로 다가서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코로나로 쉬었다가 정기공연을 다시 시작한 2022년 9월 첫 연주는 당시 투병중이셨던 구광모작가의 전시 오프닝 콘서트로 시작을 했는데, 오래 지나지 않은 11월에 작가님이 하늘의 별이 되신 후 어느덧 1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라플란드 권순형 대표는 구 작가님이 좋아하셔서 작업실에서 늘 들으시던 음악이 '필립글래스'의 곡이어서, 작년엔 작가님이 가장 좋아하신 'Mad Rush' 를 피아니스트 강소연이 연주했는데, 이번엔 필립 글래스가 음악을 맡은 영화 '디아워스', ost  중에 한 곡 ' I'm going to make a cake'을 연주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에는 바이올리니스트 허희정 , 첼리스트 김인하, 피아니스트 강소연이 함께 한다. 11월 공연은 구광모 작가에 대한 추모의 의미와 영화 'The Hours'를 결합해 '우리의 시간, 세월 (The Hours)'이라는 타이틀로, 스페인 작곡가 마누엘 드 파야의 '허무한 인생' 중 스페인 춤곡, 멕시코 작곡가의 너무나 아름다운 곡  '나의 작은 별- Estrellita' 과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오펜바흐의 '자끌린의눈물', 피아졸라의 'Oblivion (망각)', '사계 중 겨울' 등이 연주된다.

피아니스트 강소연씨는 가을의 끝자락의 낭만이 가득한 삼청동 카페 '라플란드'에서 클래식 음악과 맛있는 뷔페와 와인을 즐기며, "우리의 시간과 세월에 대해 생각하고 매일 반복되는 삶 속에 조금은 특별한 하루를 만들어 보면 어떨까요"라며 음악회 소감을 전했다

 

한편 피아니스트 강소연은 독일 유학 당시 접한 하우스 콘서트의 경험을 바탕으로 친밀하면서도 격조 높은 음악회를 진행하고 있다. 라플란드 권순형 대표는 이 공간에서 음악, 미술, 문학 등의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서로 교류하고 대중에게 예술을 더 가까이 소개하고 싶은 마음에서 음악회를 꾸준히 열고 있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