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속초 16.7℃
  • 맑음동두천 10.8℃
  • 맑음춘천 11.3℃
  • 맑음강릉 17.0℃
  • 맑음동해 16.6℃
  • 맑음서울 14.7℃
  • 맑음인천 14.8℃
  • 구름조금청주 15.6℃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6.8℃
  • 맑음전주 14.5℃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8.9℃
  • 흐림제주 19.5℃
  • 흐림서귀포 21.0℃
  • 맑음양평 12.5℃
  • 맑음이천 12.3℃
  • 맑음제천 8.7℃
  • 맑음천안 11.9℃
  • 구름조금보령 15.6℃
  • 구름조금부안 14.5℃
  • 구름많음강진군 16.5℃
  • 구름많음경주시 16.0℃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연극/뮤지컬

완벽한 새로운 매혹, 뮤지컬 <마타하리>

 

 

문화저널코리아 = 김한솔 기자 |  뮤지컬 <마타하리>가 아름다운 무대와 완벽한 서사를 모두 갖춘 완성형 뮤지컬로 관객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5월 28일 샤롯데씨어터에서 세 번째 시즌의 막을 올린 뮤지컬 <마타하리>가 완성도 높은 작품성과 탄탄한 서사로 흥행대작에서 수작으로 독보적인 위치를 확립하며 성공적 시즌 마무리를 예고했다. 5년 만의 귀환을 알린 작품은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매력적인 스토리는 물론 화려한 무대와 소품, 의상 등으로 2022년을 화려하게 수놓는 필수 관람작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공연은 지난 초연과 재연 때 받은 극찬에 안주하지 않고 등장 인물과 서사를 수정, 보완하는 과정을 거치며 완벽한 완성도를 자랑했다. 제1차 세계대전 당시 이중 첩자 혐의로 사형당한 무희 ‘마타하리’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작품은 역사적인 사실에 기반한 이야기에 다채로운 인물을 탄생시키며 탄탄한 이야기를 완성시켰다.

 

이번 공연에서는 ‘마가레타’라는 새로운 인물이 추가되어 작품을 한껏 풍부하게 만들었다. ‘마타하리’가 되기 전 ‘마가레타’의 자아이자 오로지 춤으로만 감정을 표현하는 가상의 존재인 ‘마가레타’는 ‘마타하리’가 감추고 싶어하는 과거인 동시에 진짜 ‘마타하리’의 모습과 그녀의 본성, 그리고 가장 솔직하고 인간적인 그녀의 마음과 감정을 무대 위에서 풀어낸다. ‘마가레타’는 ‘마타하리’의 섬세한 감정을 선명하게 드러내 감정선을 극대화시키며 보는 이들의 작품 몰입도는 물론 공감대를 높였다.

 

또한 낭만과 로맨틱함이 가득한 벨 에포크 시대를 사실적으로 재현해낸 무대는 대중과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무대 위에는 아름다운 파리의 거리, 화려한 ‘마타하리’의 공연장 대기실, 세로 형태로 돌아가는 참혹한 전쟁의 현실을 담은 참호 세트, 따스한 ‘마타하리’의 거실, 평범하지만 섬세한 아파트, 무대를 가득 채우는 기차의 정차 역 등 다양한 장면으로 프랑스와 독일을 구현해냈다.

 

화려하고 신비로운 마타하리의 의상 또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요소다. 붉은 드레스부터 ‘사원의 춤’의 매혹적인 의상, 공연 대기실에서 아름다운 가운, 사형 집행 순간에서도 빛나는 드레스까지 환상적인 의상들을 향한 관람객들의 입소문이 이어지고 있다.

 

대사, 캐릭터, 연기, 넘버 등 무대 위의 디테일을 돋보이게 하는 연출로 수많은 관전 포인트가 이어지고 있는 ‘마타하리’는 예매 누리집에서 9.5의 높은 관람 평점을 받아 순항 중이다.

 

뮤지컬 <마타하리>는 초연 당시 3개월 연속 예매 1위, 개막 8주 만에 10만 관객 돌파, 평균 객석 점유율 90%의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다. ‘제5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즈’ 3관왕, ‘제1회 뮤지컬 어워즈’ 2관왕에 이어 ‘제12회 골든티켓어워즈’ 대상까지 받으며 작품성과 흥행 모두를 거머쥐었다.

 

벨 에포크 시대의 프랑스 파리 특유의 화려한 풍경 등을 담은 환상적인 무대로 대한민국 최정상 배우들이 출연하며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으며 2022년 최고의 뮤지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CJK TV

더보기